2013년 9월 30일 80
해방 > 80호 >
해방연대 성명서
오늘 법원의 무죄 선고로 국가보안법으로 사회주의 활동에 재갈을 물리려고 한 검찰의 기도는 처참하게 실패하였다. 이로써 썩은 동아줄 국가보안법에 매달려 사상과 표현의 자유, 사회주의 활동의 자유를 유린하려고 한 검찰의 시대착오적인 작태에 제동이 걸렸다. 전반적으
자본주의 위기시대 복지환상이 좌초하다
결국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박근혜 복지의 파산 “박근혜정권이 복지나 연금을 들먹이는 순간, 사실은 한국사회의 잠재된 모순이 노골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공주님이 물려받은 옥쇄는 판도라의 상자안에 들어있었던 셈이다. 경제민주화든 복지든 이야기를 꺼내고 실제
투쟁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단호해야 한다.
“…너희는 조금씩 갉아먹지만 우리는 한꺼번에 되찾으리라…” 요즘 잘 부르지 않는 단결투쟁가에 나오는 노랫말이다. 작사가와 의견을 주고받은 것은 아니지만 추정컨대 이 노랫말은 단결투쟁으로 ‘한꺼번에 되찾겠다’는 의지에 방점이 찍혀있다. 물론 최종적 승&

투쟁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단호해야 한다.
전교조에 대한 탄압을 분쇄하고 강력한 연대투쟁으로 교육투쟁의 새로운 장을 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