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9월 9일 66
해방 > 66호 >
세계대공황이 본격화하는 정세에 사회주의자들은 무엇을 해야 하나?
세계대공황의 본격화 2008년에 시작된 세계대공황이, 막대한 공적 자금투입으로 주춤하다 그 약효가 다함에 따라 본격화하고 있다. 막대한 구제금융과 이른바 양적 완화도 세계대공황의 전면화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으며, 임시방편으로 막은 댐의 틈이, 물의 압력을 이기지
그들의 희망을 뒤로 하고 세계 대공황이 본격화되다
그들의 희망을 뒤로 하고 세계 대공황이 본격화되다 mbn이란 케이블채널이 있다. MB네트워크가 아니라 매일방송의 약자다. 이 채널에서 심야에 주가전망에 관한 방송을 한다. 이른바 현장 주식쟁이들이 모여 간담형식으로 주가전망을 내놓은 프로다. 지난 8월 미국의 신용등
1800년대 자본주의 시대와 2011년의 정리해고는 같다
정리해고와 함께 한 자본주의 역사 “분별있는 모든 경제학자들은 기계의 새로운 도입이 종래의 수공업과 매뉴팩쳐의 노동자들에게 심대한 타격을 준다는 것은 인정한다” 1800년대 영국에서의 기계제 생산의 발전에 따른 노동자들의 해고에 대한 당시의 반응이다. 수공업&

복수노조시대, 사회주의 노동운동의 나아갈 방향
복수노조 시대 어용노조의 대공장, 정규직 비정규직 구분없는 새노조를 건설하자
금속노조운동, 어디로 가야하는가